즐겨찾기추가 시작페이지로
Toronto
+16...+20° C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찾기 미니홈업체
회원로그인 회원로그인
한인행사일정
384
토론토이벤트
271
로컬플라이어
2,187
여행정보
89
건강칼럼
127
미용.패션
83
물리치료
7
알뜰정보
260
부동산정보
125
자동차정보
117
Fitness
50
톡톡노하우
18
업체갤러리
23
이슈
101
더보기
현재접속자
MissyCanada   커뮤니티   부동산정보   상세보기  
캐나다부동산정보~
신고하기
제목  토론토 임대료, 특히 도시의 한 부분에서 치솟고 있다. 2021-11-04 20:46:14
작성인
  root
조회 : 694   추천: 6
Email
 


 

토론토의 임대료는 이번 달에 계속 상승하고 있지만, GTA의 일부 지역은 다른 지역보다 더 비싸다.

온타리오의 최저 임금 인상에도 불구하고, 도시의 삶이 더 어려워지고 있다.

live.rent의 최근 임대료 보고서에 따르면 올들어 처음으로 토론토 지역의 평균 임대료가 1,700달러 이상으로 올랐다고 한다. 그것은 올해 6월의 1,696달러보다 급등한 것이다.

토론토의 1베드룸의 평균 임대료는 11월에 1,735달러이다.

1베드룸 아파트 평균 임대료가 2.47% 하락한 이토비코를 제외하고 토론토 전역에서 1베드룸 아파트의 임대료가 올랐다.

브램턴과 본 – 리치몬드 힐에 있는 1베드룸 아파트는 가격이 하락했다. 토론토 외곽으로 이사할 의향이 있다면 브램턴의 임대료는 평균 1,514달러인데 비해 시내의 비슷한 단위는 1,909달러이다.

 

보고서는 "브램튼은 가장 저렴한 GTA 지역으로 계속 군림하고 있으며 가장 비싼 곳은 토론토 자체"라고 전했다.

 

브램턴은 또한 2베드룸 미가구 아파트 평균가격이 1,849달러로 가장 낮은 가격대를 보였다.


 

가구가 완비된 아파트 렌트 비용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North York으로 14.60% 증가했다.

 

만약 여러분이 더 큰 아파트를 찾고 있다면, Etobicoke는 가구가 갖추어져 있지 않은 3베드룸 가격이 평균 2,714달러인 시내 외곽에서 가장 비싼 지역이다. 가장 싼 곳은 스카버러로 2,381달러이다.

보고서는 전셋값의 상승 추세가 이례적일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우리는 이것이 단지 지난 몇 달 동안의 안정된 물가에 대한 예상치 못한 예외인지 아니면 더 큰 추세가 시작되는지를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라고 보고서는 말한다.

 

 

*블로그TO 글을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추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