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추가 시작페이지로
Toronto
+16...+20° C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찾기 미니홈업체
회원로그인 회원로그인
정치
918
IT.과학
111
사회
452
경제
1,382
세계
196
생활.문화
223
연예가소식
391
전문가칼럼
131
HOT뉴스
821
더보기
현재접속자
MissyCanada   캐나다 뉴스   전문가칼럼   상세보기  
캐나다 전문가 칼럼 게시판입니다.
신고하기
제목  캐나다에서 지난 10 년을 정의한 주요 기사와 동향 2020-01-01 15:54:45
작성인
  root
조회 : 95   추천: 3
Email
 
 

캐나다에서는 지난 10년간 엄청난 사회적 변화가 일어났다. 우리는 성, 세계 정치, 마약, 그리고 캐나다인이 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가 바뀌는 것을 목격했다. 지난 10년간 이 나라와 이 곳에 사는 사람들을 정의하는 몇 가지 주제의 중심이 되는 이야기를 모아보았다.

 

OPIOIDS
아편 중독은 10년 전부터 시작된 아편계 진통의 과다처방으로 시작되었고 치명적인 약물 남용에 극소량만 필요로 하는 카르펜타닐이나 펜타닐 같은 합성 길거리 약물의 공급으로 악화되었다. "과다복용(Overdose: Heartbreak and Hope in Canada’s Opioid Crisis)"의 저자인 벤자민 페린(Benjamin Perrin) "오피오이드 위기는 의심할 여지 없이 우리 세대의 가장 큰 공중 보건 위기"라고 말했다.

 

캐나다 공중보건청(Public Health Agency of Canada)의 최근 수치에 따르면 2016년 이래로 거의 14,000명의 사람들이 오피오이드에 의해 죽임을 당했으며, 페린으로 약 1명이 2시간마다 과다 복용으로 사망한다고 말했다.

 

이달 초 캐나다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더 많은 감독 하에 있는 소비 사이트를 만들고 의사들에게 대체 약물을 처방할 수 있는 더 많은 권한을 부여하는 등 위기 퇴치를 위해 더 많은 일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나, 그는 모든 약물을 처벌하는 것이 위기에 대한 '해결법은 아니라고 말했다.

 

젠더 아이덴티티
2011년에 한 토론토 커플이 아기 스톰의 성별을 밝히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젠더 문제의 도화선이 되었으며 이 커플은 직접, 그리고 온라인에서 맹렬히 비난받았다. 하지만 지난 5년에 걸쳐서 그 개념은 서서히 받아들여지기 시작했다.

"나는 아직도 그것이 일반적인 조치라고 말하지 않을 것이지만, 도시에서는 그것이 오래 전 일이 아닌 2011년도에 인식되었던 것처럼 완전히 기이하게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라고 라이슨 대학의 성 정체성 전문 교수인 메이 프리드먼은 말했다. 프리드먼은 10년 중반에 트랜스젠더와 성별 유동인구가 미디어 어디에서나 충분히 볼 수 있게 되었고, 자녀들에게 보편적인 성 규범을 강조하지 않는 일이 많아졌다고 덧붙였다. 오늘날 사람들은 이메일 서명에 자신의 지향적인 성에 따른 대명사를 넣고, 많은 화장실은 젠더에 상관없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다.

그러나 프리드먼은 백인 LGBTQ 사람들처럼 항상 눈에 띄거나 언론에 표현되지 않은 성전환자의 경우 나아져야 할 점들이 아직 남아 있다고 말했다.

 

드레이크(Drake)
2010 "Thank Me Later"가 나왔을 때, 당시 이 캐나다인 아티스트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들 중 한 명이 될 수 있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거의 없었을 것이다. 그는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10년 동안 가장 많은 스트림을 받은 예술가였고, 그의 음악은 토론토를 힙합 정체성을 가진 도시로 만드는 데 도움을 주었다.

토론토대 음악학과 부교수인 켄 맥리오드(Ken McLeod) "그러나 무엇보다도 그의 다면적인 성격으로 식별될 수 있는 다양한 팬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능력이 그의 능력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0년 동안 스트리밍 서비스가 음악적 취향을 넓히고, 민족적, 음악적 다양성이 점점 더 가치 있게 평가되는 곳에서 그는 은유적으로 문화적이고 스타일적인 벤 다이어그램(Venn Diagram)의 한 가운데에 앉아 있다."

 

부동산
캐나다 부동산 사이트 리얼로소피(Realosophy) 회장인 존 파살리스(John Pasalis) "집값이 10년 동안 두 배 이상 올랐다"고 말했다. 2010년 당시 파살리스는 토론토의 집값이 연평균 소득의 약 5배였던 반면 지금은 대략 8배 정도 더 오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는 밴쿠버의 상황도 비슷하다고 말했다. "오늘날 첫 구매를 하는 세대는 하늘 높은 임대료와 10년 전보다 진입이 훨씬 어려운 시장으로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 "저축도 어렵고 시장 진출도 더 어렵다."

정부로부터의 시장 통제 조치는 엇갈린 영향을 끼쳤다. 파살리스는 토론토에서 주택담보대출 스트레스 테스트가 더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콘도를 사게 하고 가격을 엄청나게 부풀렸다고 말했다. 밴쿠버에서 한 외국인 바이어의 세금이 시장을 누그러뜨렸지만 그곳의 가격은 여전히 하늘을 찌를 정도로 높다고 했다.

 

토론토 랩터스(The Toronto Raptors)
랩터스의 2019년 플레이오프에 캐나다 전역으로 광기가 번지는 것 같았다. 랩터스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상대로 마지막 시리즈를 시작했을 때, 전국의 수천 명의 사람들이 수십 개의 야외 상영으로 몰려들었고 100만 명 이상의 팬들이 토론토에서 랩터스 우승을 축하했다.

하지만 랩터스는 2011년에 동부 컨퍼런스에서 두 번째로 최악의 시즌 기록을 세운 팀으로 여기까지 오는데는 10년의 많은 시간이 걸렸다. 토론토 랩터스의 프레지던트인 마사이 우지리(Masai Ujiri)는 감독인 드웨인 케이시(Dwane Casey)를 해고하고, 더마 드로잔(DeMar DeRosan)을 샌안토니오(San Antonio)에 보내고 후에 슈퍼스타가 되는 카우히 레너드(Kawhi Leonard)를 데려오는 등 과감한 움직임을 보였다.

랩터스의 열띤 플레이오프는 농구가 캐나다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로서 하키와 경쟁하기 시작했음을 의미한다고 라이어슨 대학의 스포츠 미디어 조교수인 로렐 월작(Laurel Walzak)은 말했다. "나는 앞으로 나아가는 어떤 스포츠에서도 이런 일이 반복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세계 팬들의 진정한 단결이었고 캐나다의 진정한 단결이었다".

 

중국
지난 10년간 중국은 세계의 지배적인 경제가 될 가능성을 확고히 했고, 그 영향은 캐나다에도 있었다. 중국 정치학을 전공하는 리넷 옹(Lynette Ong) 토론토대 교수는 "이번 10년간 두 캐나다 총리는 동아시아 국가와의 관계에 대해 상당히 다른 접근법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하퍼 정부는 무역 파트너로서도, 외교 정책에서도 중국을 우선시하지 않았다. 트뤼도 정부는 첫 임기 중 중국과의 강한 포용력으로 다른 방향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캐나다는 최근 미국의 요청으로 통신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Meng Wanzhou) 금융담당 최고책임자를 체포해 중국과 논란을 빚고 있다. 그 후 중국은 두 명의 캐나다인 마이클 스파버와 마이클 코브릭을 구금했는데, 이는 멍완저우 체포에 대한 보복으로 널리 보여졌다.

옹은 현재의 긴장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부상에서 잠재적인 이익을 보고 있다. 그는 "양국 간 상호보완성이 매우 크기 때문에 무역으로 얻는 이득이 상당하다"고 말했다. "만약 우리가 위험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면, 캐나다는 중국과의 무역으로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cp24의 글을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추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