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추가 시작페이지로
Toronto
+16...+20° C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찾기 미니홈업체
회원로그인 회원로그인
정치
1,063
IT.과학
152
사회
507
경제
1,565
세계
275
생활.문화
230
연예가소식
504
전문가칼럼
152
HOT뉴스
1,053
더보기
현재접속자
MissyCanada   캐나다 뉴스   IT.과학   상세보기  
IT.과학 게시판입니다.
제목  애플, 아이폰 소프트웨어에서 추적방지 툴의 출시 지연 2020-09-20 21:56:50
작성인
  root
조회 : 67   추천: 6


애플은 아이폰 운영체제의 다음 버전에서 새로운 프라이버시 기능을 연기하고 있는데, 이는 앱 제작자들이 디지털 광고 판매를 돕기 위해 온라인상에서 사람들을 추적하는 것을 더욱 어렵게 만들 것이다.

목요일에 윤곽이 드러난 이번 결정은 iOS 14에 영향을 미치며, 이달 말 약 10억 명의 아이폰 사용자들에게 무료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iOS 14가 나오자마자 자동으로 추적을 차단할 계획이었지만, 현재 애플은 이 도구를 내년 초까지 보류하겠다는 입장이다.

아이패드와 애플 TV의 다음 운영체제에서도 동일한 안전장치가 있어야 했다.

이 기능은 앱이 모든 아이폰이 식별되는 고유 코드를 통해 온라인 행동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사용자에게 명시적으로 요청하도록 요구할 것이다. 그러한 요구조건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추적을 방해할 것이라는 우려를 불러일으켰고, 무료 앱들이 그들의 수익의 대부분을 창출하는 광고를 파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들었다.

현재 앱은 아이폰과 다른 애플 기기 사용자가 스스로 개인정보 보호조정을 변경하는 번거로움을 겪지 않는 한 자동으로 추적코드가 부여된다.

구글에 이어 가장 큰 디지털 광고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는 페이스북은 지난주 iOS 14의 새로운 개인 정보 보호 기능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촉발된 불황 속에서 이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앱들에게 한 번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비록 애플이 새로운 추적 방지 도구를 연기하고 있지만,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사는 그것이 "근본적 권리"로서 고객들의 사생활을 보호하겠다는 노골적인 약속에서 후퇴하는 신호로 해석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회사측은 성명에서 "개발자에게 앱과 광고 모델에 필요한 변경을 할 수 있는 시간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애플의 연기는 온라인 추적에 내재된 디지털 감시와 싸우려는 사람들을 실망시켰다"고 최근 아이폰 사용자들의 눈을 보호하기 위해 자체 개인 정보 앱을 도입한 더 프라이버시의 크레이그 다눌로프 CEO가 말했다.

다눌로프는 "이 지연은 현재 진행 중인 추적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수백만 명의 사용자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CP24 글을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추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