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추가 시작페이지로
Toronto
+16...+20° C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찾기 미니홈업체
회원로그인 회원로그인
정치
1,063
IT.과학
152
사회
509
경제
1,569
세계
276
생활.문화
230
연예가소식
505
전문가칼럼
152
HOT뉴스
1,055
더보기
현재접속자
MissyCanada   캐나다 뉴스   연예가소식   상세보기  
연예가 소식 게시판입니다.
신고하기
제목  이근 대위 “성추행 처벌 받았지만 인정할 수 없다… 억울한 심정” 2020-10-13 08:58:17
작성인
 고상우 기자
조회 : 62   추천: 4
Email
 
 
“커리어ㆍ학력에는 거짓 없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설명할 것” 해명


유튜브 콘텐츠 `가짜사나이`를 통해 인기를 얻은 이근 대위가 최근 불거진 각종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과거 성추행 처벌을 받은 적이 있다고 시인하면서도 `억울한 심정`이라며 판결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근 대위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해명 영상을 올렸다. 그는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글을 올리게 돼 참 송구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유엔(UN) 관련 경력을 허위로 기재했다는 의혹에 대해 "UN을 포함한 내 커리어와 학력에 있어 제기되는 모든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열심히 살아온 증거이자 자부심"이라며 "거짓으로 치장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으며 속여서 이익을 취한 적은 더더욱 없다"고 주장했다.

이근 대위는 성추행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2018년 공공장소, 클럽에서의 추행 사건은 처벌을 받은 적이 있다"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판결문에 나온 증인 1명은 여성의 남자친구이며 당시 직접 (성추행을) 목격하지 못했다" "당시 폐쇄회로(CC)TV 3대가 있었으며 내가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는데도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단 하나의 증거가 돼 판결이 이뤄졌다"고 반박했다.

이어 "어쩔 수 없이 법의 판단을 따라야 했지만 스스로의 양심에 비춰 더없이 억울한 심정"이라며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하다"고 강조했다.

이근 대위는 "유명해진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깨닫고 있다" "절대 흔들리지 않고 앞으로도 이 모든 것이 내가 누리는 것들에 대한 주어진 책임이라 생각하고 더 경청하고 최선을 다해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