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추가 시작페이지로
Toronto
+16...+20° C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찾기 미니홈업체
회원로그인 회원로그인
한인행사일정
295
토론토이벤트
235
로컬플라이어
1,135
여행정보
74
건강칼럼
96
미용.패션
72
물리치료
6
알뜰정보
205
부동산정보
75
자동차정보
55
Fitness
39
톡톡노하우
15
업체갤러리
21
이슈
34
더보기
현재접속자
MissyCanada   커뮤니티   부동산정보   상세보기  
캐나다부동산정보~
신고하기
제목  재판 시작과 함께 주시되는 토론토의 단기 임대 규정 2019-08-27 21:26:00
작성인
  root
조회 : 73   추천: 5
Email
 
 

토론토 - 주택 옹호자들과 부동산 소유자들이 에어비앤비(Airbnb)와 같은 단기 임대에 관한 규제들을 결정하기 위해 토론토의 주택 재판소에 모였다.

 

단기 임대에 대한 규제들은 2018 년 초 토론토 시의회의 승인을 받았지만, 시행되기 전에 항소되었다. 작년의 항소 절차가 지연됨에 따라 청문회는 이번 주까지 미루어졌다.

 

이 규제들에는 임대를 소유주의 주요 거주지로 제한하고 단기 임차인이 도시에 등록하며 4 %의 지방 자치 세를 지불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포함된다.

 

도시측은 도시가 심각한 주택 위기에 직면함에 따라 장기 임대 선택의 접근성 및 경제성을 유지하기 위해 규제들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페어비엔비(Fairbnb) 옹호 단체의 변호사인 모나카 포렘바(Monica Poremba)는 이에 동의했다.

 

그녀는 “토론토는 주택 위기에 직면하고 있으며, 확인되지 않은 단기 임대의 확산은 위기를 심화시켰다”면서 규제에 찬성했다.

 

반면 집 전체를 계속 단기 임대 하고자하는 주민들을 위한 변호사들은 이 방식이 오랬동안 많은 혜택을 제공해왔다고 말했다.

 

항소자인 토론토의 부동산업자 알렉시스 레이노(Alexis Leino)의 조언자 사라 코만(Sarah Corman)은 단기 임대는 도시의 방문객들과 새로 온 사람들에게 더 많은 선택권과 저렴한 선택지를 제공하면서 부동산 소유자들이 유연성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도시는 이 중요하고 융통성 있는 형태의 단기 숙박 방식을 충분히 고려하거나 이해하지 않고 망치로 부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만은 임대 주택 부족이 있긴 하지만 이것은 단기 임대 책임이 아니라 정부가 임대 전용 주택들을 건설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청문회에서는 구역 지정 관련 질문, 임대를 주요 거주지로 제한함에 대한 정당성, 규제들의 경제적 영향, 주택 공급에 대한 영향, 임대 규제들에 대한 잠재적 수정 등 32 가지 문제를 조사 할 예정이다.

 

이 규제들은 주요 도시들이 빡빡한 임대 시장에 직면함에 따라 단기 임대가 장기 임대  공급에 미치는 영향을 제한하도록 고안되었다.

 

이 규칙은 단기 임대를 주 거주지로 제한하지만 소유자 또는 장기 세입자가 집을 비울 경우 집 전체를 연간 최대 180일동안 임대 할 수 있다.

 

밴쿠버는 작년 단기 임대인들에게 사업 허가증을 요구하고 임대를 주요 거주지로 제한하는 규칙을 제정했다.

 

시장이 크게 성장함에 따라 단기 임대 또한 증가했다. 캐나다 통계청에 의하면 단기 임대 수입은 2015년과 2018년 사이에 거의 10배 증가해 28억 달러를 기록했다. 온타리오의 단기 임대료 수입은 2015 9400만 달러에서 작년 99백만 달러로 증가했다.

 

토론토시 보고서에 따르면 2017 4월에 16개 웹사이트에 중복을 포함해 약 20,000개의 단기 임대 리스팅이 있었다. 2016년에는 에어비앤비가 도시에서 988,378박을 임대했다고 한다.

 

토론토 청문회는 7일 동안 진행될 예정이지만 연장 될 수도 있다.

 

*cp24 글을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추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