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추가 시작페이지로
Toronto
+16...+20° C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찾기 미니홈업체
회원로그인 회원로그인
정치
1,247
IT.과학
269
사회
586
경제
1,910
세계
313
생활.문화
252
연예가소식
604
전문가칼럼
210
HOT뉴스
1,653
더보기
현재접속자
MissyCanada   캐나다 뉴스   HOT뉴스   상세보기  
캐나다의 생생정보 뉴스 섹션입니다.
신고하기
제목  토론토에 이틀간 폭염 주의보 발효 2022-06-21 13:59:30
작성인
  root
조회 : 31   추천: 2
Email
 


 

더운 날씨가 토론토에 다가오는 가운데 이틀 동안 끈적끈적한 습도와 30도 중반에 도달할 수 있는 기온을 동반할 전망이다.

 

캐나다 환경부(Environment Canada)는 6월 21일 오전 9시 56분에 토론토 시에 경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또한 습한 공기가 "공기질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Weather Network의 36시간 예보에 따르면 화요일 오후 최고 기온은 33°C이며 실제로는 39°C의 무더운 날씨처럼 느껴질 수 있다고 예보했다.

 

화요일 저녁에는 기온이 최저 19°C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습도가 83%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일 또한 무더운 날씨가 전망된다.

 

내일 출퇴근은 수요일 아침과 오후에 뇌우의 위험이 있고 최고 29°C가 38°C에 가깝게 느껴질 수 있다고 권고하고 있다.

 

목요일은 맑은 하늘과 최고 25°C로 다소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 환경청(Environment Canada)에 따르면 올해 이맘때의 평균 최고 기온은 24.5°C이다. 그러나 2012년 6월 21일의 최고 기록 기온은 34.4°C이지만 그 기록을 깨지 않기를 바랄뿐이다.  가장 낮은 온도는 1969년에 3.3°C였다.

 

기관은 또한 극심한 더위와 관련된 위험이 "어린 아이, 임산부, 노인, 만성 질환이 있는 사람, 야외에서 일하거나 운동하는 사람들에게 더 크다"고 경고했다. 그리고 항상 그렇듯이 주차된 차량 안에 어린이나 애완 동물을 두지 마십시오.

 

 

*데일리하이브 글을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추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