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추가 시작페이지로
Toronto
+16...+20° C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찾기 미니홈업체
회원로그인 회원로그인
정치
1,381
IT.과학
353
사회
647
경제
2,381
세계
322
생활.문화
273
연예가소식
627
전문가칼럼
311
HOT뉴스
2,266
더보기
현재접속자
MissyCanada   캐나다 뉴스   정치   상세보기  
정치 게시판입니다.
제목  문체부 장관, ‘한국어 잘하는’ 인공지능 개발 위한 현장 의견 청취 2024-06-06 09:22:16
작성인
 송예은 기자
조회 : 94   추천: 27

한국형 인공지능 기술 개발에 필요한 ‘한국어 말뭉치 구축 정책’ 논의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은 지난 4일 우리나라 인공지능 산업 관계자(네이버ㆍ엘지ㆍ엔씨소프트ㆍ플리토ㆍ튜터러스랩스) 등을 만나 한국어 잘하는 인공지능 기술 개발에 필요한 한국어 말뭉치 구축 정책에 대한 현장 의견을 들었다고 전했다.

전 세계적으로 생성형 인공지능 개발 경쟁이 가속화되고 인공지능이 상용화되는 상황에서 인공지능은 기술을 넘어 언어생활과 문화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견된다. 이에 세계적인 기업들이 주도하는 인공지능 시장에서 문화 주권을 지키기 위해 한국어와 한국문화에 특화된 한국형 인공지능 개발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문체부는 이러한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한국형 인공지능 기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부터 한국어 특성 정보를 입력한 고품질 한국어 말뭉치 65종을 구축해 배포하고 있으며 이를 2027년까지 누적 200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인공지능 산업 관계자들이 자사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언어모델 ▲하이퍼클로바엑스(네이버) ▲엑사원 2.0(LG) ▲바르코(엔씨소프트) ▲번역 플랫폼 `플리토(플리토)` ▲인공지능(AI) 학습 서비스 `튜터링 에이아이(튜터러스랩스)`를 시연하고 세계적인 정보기술 대기업이 개발한 인공지능의 급속한 성능 향상에 대응해 한국형 인공지능의 한국어 능력을 빠르게 높일 수 있는 말뭉치 구축 정책을 논의했다. 아울러 생성형 인공지능 학습 과정에 사용된 저작물의 저작권을 보호하면서도 인공지능 산업을 발전시키는 방안도 다뤘다고 전했다.

문체부는 세계 인공지능 시장에서 데이터 주권, 문화 주권을 지키기 위해서는 한국어를 잘하는 한국형 인공지능 기술 개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보고, 한국어 말뭉치 구축 정책과 저작권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