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추가 시작페이지로
Toronto
+16...+20° C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찾기 미니홈업체
회원로그인 회원로그인
정치
1,370
IT.과학
349
사회
647
경제
2,360
세계
322
생활.문화
273
연예가소식
627
전문가칼럼
305
HOT뉴스
2,241
더보기
현재접속자
MissyCanada   캐나다 뉴스   전문가칼럼   상세보기  
캐나다 전문가 칼럼 게시판입니다.
신고하기
제목   5월 둘째 주, 부동산/모기지 소식_광역토론토 렌트가격 하락, 신규매물 증가에 구매자들은 결정 보류. 2024-05-13 14:38:13
작성인
  박셰프
조회 : 179   추천: 15
Email
 Parkchef


 

 

최근 Urbanation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캐나다 전역에서 평균 렌트가격이 상승했습니다.

전월 보다는 8.8% 증가한 수치입니다.

 

하지만, 벤쿠버는 7.8%하락했습니다.

토론토는 전년 동월 대비 2.3% 하락하였고,

최고치였던 2023년 11월 보다는 5.4% 하락해서 $2,757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반면 반독주택은 다른 모양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 또한 위치와 유형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리치몬드힐의 타운하우스가 1.4M달러에 팔리는가 하면,

이토비코의 한 단독주택은 1.2M달러에 오퍼 경쟁을 붙였다가 실패하고

지금은 마켓에서 내려왔습니다.

 

참고로 미시사가의 한 1Bed+1Bath 콘도는 50만불에도 팔리지 못했습니다.

즉,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하면서 매물이 증가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느낄 수 있는 공통점은,

위치도, 학군도, 레노베이션도 등등 핵심조건들이 제대로 되어 있느냐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레노베이션은 이제 구매자의 보는 눈이 높아져서,

눈 가리고 아웅 식의 레노베이션은 통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제대로 된 주택은 당연히 경쟁이 붙는데…

이 경쟁에 들어가서 전력 질주하기에는

아직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 시장의 변동성이 구매자들의 결정에 장애가 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좋은 매물이라 빨리 팔려나가는 것까지는 이해했는데,

너무 높은 가격에 빨려 팔려나가니, 이 판에 들어가기가 두려운 거죠!!!

 

무엇보다 건강한 한 주 되시길 소망합니다.

감사합니다.

 

 

- 5월 둘째주 부동산/모기지 소식.

 

  • 버블 전염? 캐나다 동부 주택 가격은 거품 같은 성장을 유지. 
  • 판매자는 주택 시장에 다시 진입하고 구매자는 계속 제약을 받고 있다.
  • 캐나다 최초의 리츠칼튼 독립형 레지던스가 오카나간에 들어온다.
  • 금리 인하 지연으로 토론토 봄 부동산 시장 냉각 
  • 주택 소유자보다 세입자가 요금 인상에 더 취약 – 보고서 
  • 가격이 안정되고 임차인이 주택 소유에 관심을 가지면서 GTA의 콘도 판매 증가 


 

 

추천  목록